Pages bound by 6002: 우리의 사랑을 담아 유천에게 보낸 선물

Pages Bound by 6002, 제2권이 인쇄되어 전달되었습니다. 유천팬들(천사들, Chunsas)이 유천에게 직접 말할 수 없었던 것들이 이 소박한 모음집에 담겼습니다. 한 권의 책으로 모음집이 나오기까지의 여정은 고통과 눈물투성이였지만, 그 여정에서 우리들의 강인함, 깊은 뿌리를 이루어주고 있는 오래된 팬들의 존재감, 그리고 새로운 팬들이 보여준 맹렬한 폭풍우마저 극복할 수 있을만한 신선한 힘을 목격할 수 있었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믿음을 쉽게 놓아버리거나 포기해버릴 것 같은 시기에도 우리의 믿음은 계속 지켜지고 있었다는 것을 목격한 것이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가 목격한 것은 가족은 혈연관계로만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증거였습니다. 그리고, 우리가 목격한 것은, 진정한 마음은 가장 어두운 터널을 지나고 있을 때에도 약해지지 않는 것이라는 증거였습니다.

그것은 “박유천, 우리가 함께할게”라고 하는, 수천 개의 다른 국기와 언어를 가진 우리들이 드리는 기도를 목격한 것이었습니다. 그것은 국제연합 (United Nations)은 아니겠지만, 분명히 유천연합 (United Yuchun)이라 할 수 있겠지요!

이 두 번째의 모음집에 기여해 주신 유천팬 (Chunsas) 한 분 한 분 모두에게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본 모음집이 계속될 수 있도록, 그 가능성을 실현시켜주실 모든 유천팬들에게 감사 드립니다.

그럼 다음 모음집이 나올 때까지…

pagesboundby6002-kr

Pages Bound by 6002, Volume 2:
OUR GIFT TO YU, WITH CHUNSAS’ LOVE WITHIN

Pages Bound By 6002, Volume 2, has been printed and delivered. What Chunsas could not tell him personally, we poured it all out on the pages of this simple book. The journey it took was fraught with pain and tears, but it witnessed the strength and substance of the deepest roots, and new shoots breaking through despite the fiercest of storms. It was witness to faith being kept, even when there were times when it must have been easier to let go, to give up. It is proof that family is not only about blood. And it is proof that hearts never wavered, not even through the darkest tunnels.

It was a witness when “Stand By You, Park Yuchun” became a mantra of thousands, of different flags and languages. It may not be United Nations, but it sure is United Yuchun!

I thank every Chunsa who made this book possible for the second time, and all Chunsas who will make future books possible.

Until the next Volume, Chunsas…

pagesboundby6002-eng

 

box1

page-11

contents-contributorsf

 

sections-collage

page-2

collage1

collage8

collage3

collage4

yc-sky

Jellybean

Korean Translation by: Uttunfan

Special thanks to 유천사 미카엘♡ @hana_2345

English Post here

(Photos used credit to owners)

P127

Advertisements

One thought on “Pages bound by 6002: 우리의 사랑을 담아 유천에게 보낸 선물”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